※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여야, 실망감 속 미묘한 입장차

{앵커:김해공항 확장 결론에
지역 정치권도 혼란에 휩싸였습니다.

여권은 강한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반응인반면 야권은 신공항 무산이라며 정부 책임론에 불을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 발표에
새누리당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은
강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갈등 봉합을 위해
어중간한 용역 결과를 내놓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김해공항 확장은 단기적인 대안일 뿐이라며 가덕 신공항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세연/새누리 부산시당위원장/"김해공항 확장과 관련해서 정부는 지난 3차례 용역을 통해서 안전과 소음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결론을 내린 바가 있습니다."}

다만 정부가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는 평가도 함께 내놓았습니다.

최선은 아니지만 최악의 상황은
피한 차선책이라는 분위기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의원들은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더민주는 이번 용역을
불투명,불공정,부실로 점철된
3불 용역으로 규정했습니다.

소음 문제로 24시간 운영이
불가능한 공항을 확장하는게
대체 무슨 의미가 있냐는 겁니다.

{최인호/더민주 가덕신공항 유치추진위원장/"(동남권 신공항이) 또다시 백지화되고 김해공항 확장으로 발표된 것에 대해 우리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신공항이 백지화된 것인만큼
정부 여당이 책임을 져야한다는
입장입니다.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구성도
꾸리기로 했습니다.

밀양 입지를 지지한
대구*경북 여야 정치권도
어처구니 없는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일부 의원은 부산 정치권이 정쟁화시킨 결과라며 신경질 섞인 반응도
보였습니다.

반면 정의당 영남권 5개 시*도당은
환영입장을 내놓았습니다.

김해공항 확장안이야말로 지역 갈등과
환경 파괴를 막는 방안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