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공항 봉합 나선 정치권…야권 반발 계속

{앵커:새누리당 영남권 중진의원들이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론에 힘을 실으며,지역간 갈등 봉합에 나섰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김해 신공항 건설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공약 파기가 아니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부산 야권은 현 정부가 대선 공약을 파기한 먹튀 정권이라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경남 등 5개 영남권 새누리당
중진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 발표 이후,
두갈래로 찢긴 영남권 갈등 봉합에
나선 겁니다.

대부분 중진들은 김해공항 확장론에 힘을 실었습니다.

부산의 조경태,경남의 이주영,대구경북의 최경환 의원 모두 대승적으로
정부안을 수용하고,사업이 잘 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이주영/새누리당 의원(창원 마산합포)}

김무성 전 대표는 불참했지만,역시
정부 결정 수용 뜻을 전해왔습니다.

오는 27일에는 후속조치 마련을 위한 5개 시도지사 간담회도 추진됩니다.

그렇다고,부산경남 모든 여당 의원
뜻이 똑같은 것은 아닙니다.

김해공항이 지역구인 김도읍 의원 등 상당수는 여전히 김해공항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김도읍/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부산 북강서을)}

박근혜대통령도 오늘
"앞으로 정부는 김해 신공항 건설이 국민들의 축하 속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신공항 문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부산 야권은 중앙당의 방침과 별개로,가덕 신공항 재추진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현정부는 MB에 이은 두번째 먹튀 정권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영춘/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국회 대표연설에 나선 국민의 당 안철수 대표도,박대통령의 대선 공약 파기에 대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부산 야권은 앞으로 국회 상임위 등을 통해 신공항 용역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헤쳐나가겠다며 공세의 고삐를 당기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