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신공항 실패 밀양 달래기

조회수1.98K의견0

{앵커:
유력한 신공항 후보지였던 밀양은
유치 실패로 큰 상실감에
빠져있습니다.

경남도가 오늘(23) 후속 대책회의를
열고 밀양을 달래기 위한 각종
개발 계획을 쏟아냈습니다.

실효성이 있는지는
검증이 필요해 보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밀양시청을 찾았습니다.

신공항 용역 결과 발표 이틀만입니다.

상실감이 큰 밀양 달래기에
나선 것입니다.

신공항 유치 실패이후 후속 대책을
쏟아냈습니다.

확장이 마무리된 김해공항을 기반으로
하는 경남의 저비용항공사를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경남도지사/"저가항공사의 본사는 밀양에 두는 것을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밀양과 김해공항을 잇는 도로와
철도 건설 계획도
밝혔습니다.

울산-함양 고속도로 조기개통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대구경북에서 밀양을 거쳐 김해공항으로 가는 공항철도의 신설 필요성도
제기했습니다.

신대구부산고속도로와 김해를 연결하는 새 도로에 대한 계획도 내놨습니다.

수정이 불가피해 보였던 나노산업단지 확장안은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로와 철도를 새로 만들어 교통여건이 개선되면 나노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홍지사는 활주로가 정부 발표인
3.2㎞보다 긴 3.8km 이상이 돼야
대형 여객기와 화물수송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제2관문 공항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