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V 활주로 2012년에 부정적 결론, 최인호 의원

최근 국토부 용역에서 나온 김해공항 “V자형” 활주로 확장 방안이 2012년 이미 검토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시 검토에서는 부정적으로 결론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2012년 한국공항공사의 의뢰를 받은 한국교통연구원의 용역에서 “V자형” 활주로 확장방안이 검토됐지만, 최종적으로 수용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24일 밝혔습니다.

당시 용역에서는 기존 활주로 북서쪽으로 50도 각도로 2천700m 길이의 보조활주로를 신설하는 방안이 보고됐습니다.

하지만, 항공기 이착륙 능력 증대 효과 미흡, 소음 영향권 확대, 주변 토지이용 계획에 저촉된다는 이유로 부정적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는 것입니다.

김해공항 인근에는 에코델타시티와 연구개발특구, 항공클러스터 산업단지 등이 조성 중입니다.

국토부가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의뢰한 최근 용역에서는 기존 활주로 북서쪽으로 40도 각도의 3천200m짜리 활주로를 건설하는 것입니다.

최 의원은 “활주로 각도가 10도 줄어들고 길이가 500m 늘어난 것뿐인데 타당성 없다던 안이 어떻게 “최적방안”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토부는 최근 발표에서 3조5천억원을 김해공항 확장 비용으로 투입하기로 했는데 이 중 상당액은 민간 토지 수용에 투입됩니다.

이렇게 되면 김해공항 면적은 651만㎡에서 965만3천㎡(292만평)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2012년 용역에서는 사업비가 1조700억원으로 김해공항 전체 면적을 늘리지 않고 활주로를 신설하는 방안이었습니다.

이번 용역은 활주로를 포함한 공항 전체 면적을 늘린 게 과거와 차이를 보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