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도지사 소환하라, 진보·보수 단체 공방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 청구 서명을 놓고 진보·보수단체가 공방을 벌였습니다.”홍준표 주민소환운동본부”는 28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에 대해 흠집내기와 딴지걸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보수 성향의 “도지사주민소환서명 진상규명위원회”가 최근 홍 지사 주민소환 청구 서명부 중 일부에 불법서명이 의심된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이의신청을 내고 검찰에 고발한 데 대한 반박인 셈입니다.운동본부는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은 도민의 전폭적 지지와 참여 속에 진행돼 서명부가 제출됐고 서명부 검수작업이 막바지에 도달했다”며 “그러자 홍 지사 측근들은 이러한 주민소환을 흠집내고 선관위 서명부 검수작업에 압력을 가하기 위해 딴지걸기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들 의도는 검찰 고발로 선관위 서명부 검수를 압박하고 홍 지사 주민소환운동의 정당성을 흠집 내 어떻게든 홍 지사 소환을 막아보자는 것이다”고 비난했습니다.운동본부는 “선관위는 이러한 압력에 굴하지 말고 공정하게 서명부 검수를 진행해야 한다”며 “홍 지사와 측근들은 터무니없는 흠집내기를 중단하고 도민의 주민소환에 당당히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