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학교전담경찰관 파문, 경찰청도 알았다

학교전담 경찰관들이 선도 대상인
여고생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사건에 대해 부산경찰청과 본청이
이 사실을 인지하고도 조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청 본청 감찰에서는 이번달 1일
이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부산경찰청에 이 사실을 확인했지만 정 경장이
이미 사직해 민간인 신분이라 더이상
감찰 등을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또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9일
연제경찰서 정모 전 경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청소년상담기관으로부터 전화를
받고는 담당 경찰서에 신고하라고
안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이번 사건을
지방청 성폭력수사대가 전담해
내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