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홍준표도지사 소환 여부' 8월 말 결론날 듯

{앵커: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 투표가
실제로 이뤄질지 여부는
8월말 쯤 결론이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8월말 26만 7천여명의 유효서명 조건이 확정된다면 홍지사의 직무는 정지되고 9월말 쯤 실제 주민소환 투표가 이뤄지게 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 실시여부
결정이 당초 7월말에서 예상보다 한달정도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35만 4천여명의 서명부 확인작업
속도가 생각보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황상인/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홍보계장/"지난 5월 9일부터 서명부를 확인하고 있는데 이 확인작업이 끝나면 2차로 구*시*군 선관위 별로 교차 확인 작업을 (하게 됩니다.)"}

경남도선관위는 8월 말 쯤 서명부 확인작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명부 확인이 끝이나고
주민소환 투표가 발의되면
홍지사의 직무는 정지됩니다.
{수퍼:보수*진보단체/ 주민소환 둘러싸고 갈등 본격화}
경남 유권자의 10%인 26만 7천 416명의 유효 요건이 충족되면 투표는
9월말 실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명부를 둘러싸고 보수와 진보진영 시민단체 사이에 갈등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홍지사 서명운동에 허위서명이
의심된다며 수임자 48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박종옥/뉴라이트 경남학부모연합 상임대표/"진주의료원 재개원 주민투표 관련단체와 거의 동일한 단체로서 더욱 불법적인 서명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

홍준표 도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서명운동은 선관위가 제시한
방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이뤄졌다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전진숙/홍준표주민소환운동본부 대표/"학부모들이 근 2년에 가까운 시간동안 정말 발로 누비면서 지역에서
하나하나 받은 서명을 이런 식으로 욕되게 하는 부분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이달 중순에는 서명부 열람 뒤
불법서명이 의심되는 6만 9천여명의 서명에 대해 이의신청을 했습니다.

선관위는 4천 611명는 무효임을 인정하고 나머지 6만 4천 777명은
유효로 확인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