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규모 특별조사단 구성,위법성 전방위 수사

{앵커:
경찰청 본청이 학교전담 경찰과
여고생과 부적절한 관계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대규모 특별조사단까지꾸렸습니다.

사건의 강제성 등 위법사항 여부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모을
계획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당 학교전담경찰은 현재
의원면직이 취소돼 대기발령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학교전담경찰들은
강제성과 대가를 제공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부산경찰청은 진술의 신빙성
확인과 정황 증거 등을 통해
형사처벌 가능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여고생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분석하는 한편, 교사 등을 상대로
대가성과 관련한 정황 증거 수집에
나섰습니다.

조사과정에서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피내사자에서 피의자신분으로
전환해 수사 강도를 높일 계획입니다.

부산경찰청은 또 학교전담 경찰관의
교내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편 경찰청은 경무관을 단장으로
26명으로 구성된 특별조사단까지
구성했습니다.

허위보고와 사건은폐 등
부산경찰청과 본청 감찰조직을
믿을 수 없다는 판단에서입니다.

특별조사단은 수사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한편, 사건 은폐 등
전반에 대한 감찰을 벌일 예정입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