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선상살인 피의자, 살해 동기 묵묵부답

{앵커:
광현803호의 선상살인 피의자인
베트남 선원 2명이 어제(30)
국내로 압송됐습니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로 도착한 뒤
입감된 이들은 살해동기를 묻는
질문에 여전히 묵묵부답이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인 2명을 선상에서 살해한
베트남 선원 2명이 사건 발생
열흘만에 국내로 압송됐습니다.

늦은 밤 특별수사본부가 꾸려진
부산해경에 모습을 드러낸
베트남 선원 32살 B씨등 2명은
살해동기를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습니다.

이들은 해경에 도착하자마자
입감됐습니다.

해경은 오늘(1)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범행에 사용된 흉기에 대한 감식 등을 통해 살인혐의 입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이광진 부산해경 정보수사과장/”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여러 진술, 각종 증거 등을 토대로 살인혐의를 입증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또 살해동기와 사전 공모
여부 등도 집중 수사할 방침입니다.

피살된 선장과 기관장의
시신 훼손이 심각한만큼
평소 원한이나 이들에 대한
비인격적인 대우가 없었는지 등에
초점을 맞출 계획입니다.

또 세이셸 현지 병원에 안치된
선장과 기관장의 시신 운구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해경은 운구가 완료되는대로
부검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