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항 대테러장비 납품 비리… 안전에도 구멍

{앵커:
저가 폭발물탐지장비를 납품하는
사실을 묵인하고 뇌물을 챙긴
공항공사 대테러 폭발물 처리요원과
납품업자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훈련용 장비 대금까지 빼돌리는 등
공항 안전 대비에 구멍이 뚫려
있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9일, 터키 국제공항 폭탄테러로
27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세계 주요공항에서 폭탄테러가 잇따르면서 폭발물탐지장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해와 김포, 제주 등
주요 공항 3곳에서 사용중인
폭발물탐지장비의 구입과정에서
각종 비리행위가 드러났습니다.

“공항공사 대테러 폭발물처리반
최모 씨는 3억여원을 주고 폭발물탐지장비 3대를 구입하는 조건으로
납품업자와 계약을 맺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납품된 탐지 장비는
1대당 2천만원 상당의 저가 장비였습니다.”

폭발물처리반 최 씨는 이 사실을
묵인해주는 조건으로 납품업자로부터 2천만원을 받았습니다.

{윤대진/부산지검 2차장 검사/”보통 회사에서 물건을 구입하면 실무자가 있으면 재무 회계팀, 검수팀이 따로 있잖아요. 그런데 공항공사 쪽에서는 이 사람들(대테러 폭발물처리요원)한테 맡겨 놓고 아무런 확인이나 감독을 안한거죠.”}

뿐만 아니라 최 씨 등은
허위 계약서를 작성해
훈련용 부품대금 3천 8백만원도
빼돌렸습니다.

부품 살 돈을 빼돌리다보니,
폭발물 대응 훈련은 부실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검찰은 뇌물을 받아 챙긴
대테러 폭발물처리반 최 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물품납품업자 등
나머지 5명은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