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119 시민수상구조대 물놀이 장소 24곳에 배치

경남도 소방본부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7월부터 8월까지 “119 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119 시민수상구조대는 민간자원봉사자 355명과 소방공무원 194명 등 모두 549명으로 운영됩니다.이 중 매일 153명(소방공무원 48명, 민간봉사자 105명)이 도내 해수욕장과 강, 계곡, 하천 등 주요 물놀이장소 24곳에 배치됩니다.

소방공무원이 수상인명구조를 주 임무로 하는 수난구조요원을 맡고 민간봉사자는 순찰과 안전조치 등 수변안전요원 역할을 맡습니다.도 소방본부는 이들 수상구조대원에게 “수상인명구조 가이드” 책자를 나눠주고 사전교육을 했습니다.피서객을 상대로 안전체험교육을 진행하고 구명조끼 무상 대여 등 서비스도 할 계획입니다.폭염이나 집중호우 등 기상특보에 따라 안전사고 우려가 큰 지역에는 구조대원을 추가 배치할 방침입니다.

이갑규 도 소방본부장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는 술을 마시고 수영하거나 수영능력을 과신해 무리하게 물에 들어가는 행위 등으로 발생한다”며 “준비운동과 구명조끼 착용, 안전구역을 벗어나지 않는 등 물놀이 안전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