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글로벌 기업들과 서비스 강화 업무협약

현대중공업은 6일 인텔(Intel),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SK해운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등 5곳과 “스마트십(Smart Ship)” 서비스 생태환경 조성 공동협약을 맺었습니다.이번 협약으로 5개 기업·기관은 중소ICT(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이 선박 안전운항, 업무효율 향상, 선원 복지 등 선주사의 요구를 반영한 “선박 서비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도록 기술, 상담, 스마트 장비 등을 지원합니다.중소 ICT기업들은 원격 선원 진료, 가상현실교육, 선박 주요 장비 유지보수 등 17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2019년까지 스마트십에 적용할 예정입니다.

현대중공업과 SK해운은 이들 중소 ICT기업에 소프트웨어가 구현될 수 있는 스마트십의 플랫폼(Platform)을 제공하고, 기술 멘토링과 실증 설비(Test Bed) 지원 등을 통해 개발 제품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입니다.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사는 개발 소프트웨어에 필요한 각종 스마트 기기를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지원하고 기술 컨설팅도 펼칩니다.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조선·해운사의 기술 수요 설명회, 아이디어 상담 등의 자리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우리나라 조선업은 이제 차별화된 선박 서비스 기술을 전략으로 내세워 발전할 것”이라며 “각종 소프트웨어로 선박의 부가가치를 높여 조선업의 재도약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습니다.앞서 지난 5월 현대중공업은 소프트웨어에 따라 충돌 회피, 최적 운항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스마트십 “오션링크(OceanLink)”를 출시했습니다.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대학교 국제관에서 열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 1주년 기념행사에서 공동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