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조는 가라! 통영 해역에서 합동 방제훈련 펼쳐

경남도는 7일 오후 적조 피해 예방을 위한 실전 대응 능력을 키우기 위해 통영시 산양읍 연명해역에서 대규모 모의 훈련을 실시했습니다.훈련은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통영 산양 연명해역에 적조생물 농도가 ㎖당 100개체 이상 출현할 때 발령되는 “적조주의보”가 발령된 것으로 가정해 실시됐습니다.적조생물이 어장으로 접근함에 따라 적조생물 유입 경로 차단을 위해 1차적으로 공공방제장비(전해수황토살포기, 중형황토살포기)를 투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이어 황토살포선과 물갈이 어선을 투입해 황토살포 및 분산 작업을 동시에 진행했습니다.적조가 유입되기 전 해상가두리 양식장 2곳을 안전해역으로 긴급 대피시켰습니다.양식어류 폐사 방지를 위해 참돔 치어 2만 마리를 방류하는 등 실제 적조발생 상황 훈련 때와 마찬가지로 훈련이 진행됐습니다.훈련에는 경남도를 비롯해 통영·거제시 등 지방자치단체, 통영해경, 수산기술연구소 등이 참여했습니다.통영시 관계자는 “적조발생에 대비해 황토 4만t을 확보했고, 공용 장비 8대를 최적 상태로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