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리원전기획-지역 모르는 원안위,이전해야

{앵커:
신고리5,6호기 건설 허가과정의
각종 문제점을 잇따라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최근 건설을 허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원전을 규제 감독할 기관이
정부 맞춤형으로 전락해 제 역할을
못한다는 지적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국내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생겼습니다.

원자력발전소를 규제하고 안전을 관리감독하는 곳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구성을 살펴봤습니다.

대통령이 임명하는
위원장 그리고 위원장이
4명을 추천합니다.

여기에 국회 여야가
각각 2명씩 추천합니다.

결론적으로 정부여당 7명,
야당 2명으로 이뤄진 셈입니다."

이번 신고리 5,6호기도 통과도
반대 의견이 철저히 무시한
기습통과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독립적으로 규제하라고 만들었지만
정치계로부터도 산업계로부터도
독립은 힘든 구조입니다.

{김혜정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야당추천)/"소신있는 주장을 이야기할 수 없는 사람들로 채워져 있다고 볼 수 있고요 또 대게 많은 위원들이 원자력계를 대변하는 사람들로도 구성이 돼 있고 그런 두가지가 합쳐져 있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지역이전의 필요성도 다시 불붙기
시작했습니다

원전은 부산울산등에 몰아넣고
중요한 결정은 서울에서 하다보니
지역 실정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정치권도 이를 쟁점화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배덕광 국회의원/"광역시도당과 같이 연대해서 공동 아젠다로 선정해서 원전안전위원회가 원전밀집 지역에 꼭 올 수 있도록 법안을 만들겠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역할은
안전을 최우선해야 합니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국민의 안전보다 원자력산업발전을
위해 조직된 기구가 아닌지
의심스러울 따름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