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비린내 없앤 생선 '더 맛있게 드세요'

{앵커:
고등어나 삼치 같은 생선이 들어간
음식은 특유의 비린내때문에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 계실텐데요.

특허기술을 통해 생선 비린내를 없앤
음식들이 한 곳에서 선보였습니다.

황보 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등어와 삼치가 화려한 변신을
했습니다.

햄버거부터 춘권, 커틀릿까지
국적과 종류도 다양합니다.

이처럼 생선을 이용한 색다른
음식들이 한 자리에 모인
품평회가 열렸습니다.

"고등어월남쌈, 삼치김밥.
이름만 봐서는 비린내가 날 것 같은
음식들인데요.

이 음식들의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해
특허 기술까지 동원됐습니다."

{장미순 국립수산과학원 연구사/"비린내를 내는 물질은 물에 잘 녹는 수용성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탄산가스가 발생하는 탄산수를 제조하게 됐습니다. 이 기술을 활용해 비린내를 제거하게 된 것입니다."}

생선 비린내가 사라지고,
새로운 메뉴로 탄생한 음식들은
학생들에게도 인기 만점입니다.

맛 본 음식 가운데 가장 맛있는
음식을 직접 뽑아보기도 합니다.

{장유란/부산 영도중학교/"생선이라서 비릴 줄 알았는데 담백하고, 고소하고 생각했던 것보다 의외로 맛있어요."}

{이진교/부산 영도중학교/"비린내도 안나는 것 같고, 생선 싫어하는 살마들도 편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번 품평회는 수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마련됐습니다.

특히 수산물에 친숙하지 않은
초중고 학생들의 입맛에 맞춰
개발된 메뉴들이 선보였습니다.

{강준석/국립수산과학원장/"이번 품평회를 통해서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수산물을 더 많이 섭취해서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학습에도 도움되는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번 품평회에
출시된 식품을 다음주 시범적으로
부산 3개 학교에 제공해 학생들의
선호도를 추가로 살펴 볼 계획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