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도시 개발에 나서

부산시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과 함께 14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업무협약(MOU)을 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시티 개발에 나섰습니다.

스마트시티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주요 도시기능을 네트워크로 연결한 도시를 말합니다.

부산시는 2005년 U-City 마스터플랜을 수립한 이후 국가 U-City 시범도시 지정, 부산정보고속도로 구축, 2014 ITU전권회의 성공개최,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 등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습니다.

시는 국토교통부의 연구개발(R&D) 전담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부산시 R&D 정책기관인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등과 힘을 합쳐 부산을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통합모델과 실증도시로 만들 계획입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된 연구개발 노하우를 전수하고 기술검증을 지원합니다.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한 대규모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조사 및 연구용역 업무를 담당합니다.

부산시와 이들 기관은 스마트시티 실증 프로젝트 개발, 국제기술협력 등에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실증모델 개발하고, 부산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