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바이럴 광고업체의 달콤한 유혹 블로그 파세요

한때 1인 미디어라고 불리던 블로그(blog)가 불법 바이럴 마케팅에 활용되고 있습니다.일상이나 가족여행 사진을 포스팅하며 5년째 블로그 생활을 하는 이모(38·부산 해운대구)씨는 최근 낯선 블로그 쪽지를 받았습니다.온라인 마케팅 회사에서 온 쪽지는 블로그 계정을 매입·임대하고 싶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블로그 카테고리 중 하나만 빌리는 임대는 한달에 30만원, 계정 전체를 매매하는 매입 대가는 100만원이었습니다.이씨는 호기심에 쪽지에 나온 번호로 자세한 내용을 문의해봤습니다.블로그 내에 카테고리 하나를 만들어서, 맛집·점집·화장품·펜션·학원 등의 광고 작업을 한다고 했습니다.하루 평균 3개 정도의 글을 포스팅하며 1시간 이상 시간을 두고 글을 올려 블로그 활동에 지장이 없다는 말도 들었습니다.

블로그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던 김씨는 “블로그 계정을 팔면 한달에 1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유혹에 솔직히 마음이 흔들렸다”고 털어놨습니다.이렇게 온라인 마케팅업체에 임대·매매된 블로그는 불법 바이럴 광고에 활용되고 있습니다.바이럴(viral) 광고는 소비자가 이메일이나 블로그를 통해 제품 등을 전파하는 마케팅 방법입니다.마케팅업체는 사들인 개인 블로그에 특정 제품, 맛집 등을 홍보하는 글을 올립니다.

개인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되는 광고 글이 마치 개인 경험담으로 둔갑하는 셈입니다.충실하게 활동해온 블로그의 경우 해당 글이 광고라는 의심을 덜 받아 홍보 효과는 더욱 커진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입니다.이런 이유로 마케팅업체는 최소 2∼3년 이상 꾸준하게 활동해온 블로거에게만 블로그 매매·임대 제안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불법 바이럴 광고업체는 홍보성 블로그 글 1건당 40만∼50만원 정도를 받습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 상단에 광고성 블로그 글이 나오는 것 외에도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에 상호가 등장하거나, 지식검색 상위 노출 등에도 수십만원을 받고 있습니다.100만명 이상 가입돼 영향력이 큰 인터넷 카페에도 바이럴 광고 글을 게재하는 대가로 바이럴 광고업체가 카페 관리자에게 돈을 준다는 것은 사실상 공공연한 비밀입니다.팔로워가 수만명 이상의 파워블로거가 되면 마케팅업체나 상품 제조업체로부터 돈을 줄 테니 홍보성 글을 써달라는 제의가 들어오는 경우도 허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 검색으로 가게나 맛집 평판을 알아보는 이들이 많아져 이런 불법 바이럴 광고는 더욱 기승을 부리는 실정입니다.온라인 마케팅업체와 이들에게 블로그를 임대·매매하는 블로거 수는 추정조차 안 될 정도로 많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전언입니다.현행법상 돈을 받고 블로그 등에 광고 글을 쓰고 이를 밝히지 않는 것은 단속 대상이지만 관계기관은 단속인력이 없다는 이유로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공정거래위원회 부산사무소 관계자는 “신고가 들어오면 몰라도 인력이 없어 불법 광고 사례를 일일이 찾아서 단속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최근 부산자갈치시장은 불법 바이럴 광고를 의뢰한 몇몇 횟집이 시장질서를 왜곡하고 관광특구 이미지와 신뢰를 훼손한다며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