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토종 치어 2만 마리 방류

경남 고성군은 내수면 자원 조성과 토속 어종 양성을 위해 14일 오후 메기와 버들치 치어 2만마리를 방류했습니다.군은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 연구센터에서 지원받은 6cm 정도의 메기 어린고기 1만마리를 비곡소류지에, 4cm 정도의 버들치 어린고기 1만마리를 장좌천에 각각 방류했습니다.어린메기는 물살이 느린 하천의 돌 틈이나 바닥근처에 살며 환경 적응력이 높은 어종입니다.버들치는 산소량이 풍부하고 수온이 낮은 1급수에서만 서식하고 물속에 사는 곤충이나 부착조류 등을 먹는 잡식성 잉어과 민물고기 입니다.군 관계자는 “방류한 수면에 어린 고기가 정착할 수 있도록 하천정화, 불법어로 행위 단속 등 지속적인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