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도내 도서·벽지 관사 안전대책 강화

경남교육청은 14일 관사 운영과 관련한 회의를 열고 도내 도서·벽지 관사 안전 대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현재 해당 지역에서 활용되는 관사는 각각 32개, 9개 입니다.해당 지역 미활용 관사 37개를 합친 총 관사 78개 가운데 출입문 자동 잠금장치, 방범창, CCTV, 비상벨 대부분이 미설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곳에 거주하는 교직원은 총 96명으로, 이 중 혼자 관사에 거주하는 여자 교직원은 22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도교육청은 해당 관사를 대상으로 즉시 출입문 안전장치를 개선하고 노후 출입문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또 이달 중 수요 조사를 거쳐 노후 관사를 철거하거나 매각, 초·중학교간 공동·통합 관사로 전환할 방침입니다.도교육청 측은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교직원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전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