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김 수출 고급화·차별화가 답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 김은 수입 수산물 홍수 속에서도 생산량 세계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수산물 가운데 수출 실적도 가장 높은 효자 품목입니다.이런 김 산업을 지속해서 발전시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국립수산과학원이 15일 전남 목포시 해조류연구센터에서 “해조류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연 심포지엄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옥영수 박사는 고급화·차별화 전략을 강조했습니다.올해 국내 김 생산량은 1억2천800만 속(1속은 100장)으로 세계 1위이다. 2위인 일본의 8천600만 속과 비교해 월등히 많습니다.전체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수출도 해마다 큰 폭으로 늘고 있습니다.2001년 3천900만 달러에서 지난해에는 3억5천만 달러로 8배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이 47%에 이릅니다.올해에는 6월 말 현재 1억8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20% 늘어 연말에는 3억6천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지난해 수출금액 기준으로 보면 미국이 전체의 24%로 가장 많고 중국(21%), 일본(17%), 태국(12%), 대만(5%) 등 순 입니다. 우리나라 김 산업이 더욱 성장할 여지는 크다고 판단됩니다.

중국 등지의 김 소비가 늘어나면서 세계 시장이 확대되고 있고 경쟁국인 일본의 생산이 쇠퇴하고 있는 데다 한류 확산과 자유무역협정 체결국 확대 등도 우리나라 김 수출에 기회가 되고 있다고 옥 박사는 밝혔습니다. 반면 쌀 소비 감소와 대체 먹거리 다양화 등으로 말미암은 국내 소비 침체, 안전을 담보하지 못하는 생산과정, 복잡한 유통단계, 수출 과당 경쟁 등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따라서 김 산업이 지속해서 성장하려면 수출과 내수를 동시에 확대하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수출을 늘리기 위해선 대규모 펀드를 조성해 공동 브랜드를 만들어 홍보 효과를 높이고, 수출 대상국가별로 차별화된 마케팅을 펼쳐야 한다고 그는 주장했습니다.일본과 미국 등 전통적으로 한국 김의 수요가 많은 국가에는 품질의 우위를 이용한 고급화 전략을 쓰고, 중국과 동남아 등지 수출에는 한류를 적극 활용하며, 아프리카와 남미에는 무상원조 등을 통해 김 소비 기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것 입니다.

내수 측면에서는 김에도 등급을 도입해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고 고급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대상의 해조사업팀 이상민 부장은 세계 김 시장 규모는 약 7조 원에 이르며, 최근 주요 생산국들의 수출이 급성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높아져 세계 김 시장은 지속해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