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교원 힐링센터 2곳 설치

교권 추락으로 힘들어하는 교원을 위한 치유센터가 부산에 들어섭니다.부산교육청은 18일 서부와 동부에 교원힐링센터 2곳을 올해 안에 설치한다고 밝혔습니다.센터는 상담실과 치유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입니다.서부센터는 서구 암남동에 있는 재단법인 마리아수녀회 알로이시오 힐링센터 안에 설치됩니다.교육청은 이날 오후 마리아수녀회와 업무협약을 하고 구체적인 업무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이 센터는 내달 1일 문을 열 계획입니다.

또 동부센터는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교육연구정보원에 설치됩니다. 동부센터는 올해 10월 개관을 목표로 현재 시설 설계용역이 진행되고 있습니다.김상웅 교육청 교원인사과장은 “교원 힐링센터는 교권존중 문화를 조성하고 교사와 학생 모두의 행복한 학교생활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