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일성씨 사기 혐의 불구속 기소

부산지검 형사4부는
지인으로부터
아는 사람의 아들을
프로야구단에 입단시켜달라는
부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유명 야구해설가 하일성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하씨는 지난 2014년 4월 초,
프로야구단 입단 청탁을 하는
지인에게, 감독에게 줄 돈 등이
필요하다며 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씨는 프로야구단 입단 청탁은
없었고, 빌린 돈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