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무·생산직 대리 이하 사원 첫 동시 희망퇴직

현대중공업이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대리급 이하 사무·생산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기로 했습니다.이 회사가 이들을 대상으로 동시에 희망퇴직을 받는 것은 처음입니다.현대중공업은 오는 27일까지 근속 15년 이상 된 사무직 대리와 생산직 기원(대리급) 이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합니다.퇴직 위로금으로 최대 40개월치 임금과 자녀 학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이는 이전에 시행했던 희망퇴직과 같은 수준입니다.

회사는 “퇴직 후에도 일정 기간 생계유지가 가능하도록 회사 사정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최대한의 위로금과 자녀 학자금을 지급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여직원에게는 자녀 학자금 대신 자기 계발비 명목으로 1천500만원을 지급합니다.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 사무직 과장급 이상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한 데 이어 생산직을 대상으로도 범위를 확대했습니다.생산직 희망퇴직 대상은 기장(과장급) 이상 가운데 근속 20년 이상 근로자로 한정했습니다.현대중공업이 생산직 희망퇴직을 시행한 것은 1972년 창사 이래 44년 만에 처음입니다.사무직 과장급은 1천500여명, 생산직은 500여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해 6월 말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에도 사무직과 여직원 1천500명의 희망퇴직을 받았습니다.이들 인원까지 합치면 1년 반 사이에 직장을 떠난 현대중공업 직원 수는 3천500명에 달합니다.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수주 절벽이 장기화하면서 일감이 급속도로 감소하는 등 회사의 경영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희망퇴직 시행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