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담 듣자 격분해 폭행 및 가혹행위한 남성, 경찰 구속

“왜 험담하고 다녀?” 머리카락 자르고 소변 들이부어

주변 사람에게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이유로 알고 지내던 여성의 머리카락을 자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20일 상해 혐의로 최모(2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최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께 부산 서구 김모(21·여)씨 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김씨가 평소 인성을 문제삼아 자신을 험담하고 다니는 데 격분해 문구용 가위로 머리카락을 일부 자르고 소변을 머리에 부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4시간 동안 손바닥으로 김씨의 얼굴과 머리 등을 수십 차례 폭행하고 소변을 마시라고 강요했습니다.
3개월 전 자신의 여자친구 등을 통해 김씨를 알게 된 최씨는 한 번씩 김씨 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셨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김씨 집에서 최씨를 붙잡았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