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실탄 장전한 권총까지 지닌 마약 밀반입 야쿠자 검거

폭력 영화 이야기가 아닙니다.

실탄을 장전한 권총까지 지닌 일본 야쿠자 폭력배가 부산에서 은신하다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대량의 필로폰까지 밀반입한 상태였는데, 하마터면 부산에서 총격전이 벌어질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이 한 남성을 제압합니다.

체포된 이 남성은 일본 야쿠자 조직원 김모 씨였습니다.

그런데 검거 도중, 베개 밑에서 러시아제 권총 한 자루가 발견됩니다.

실탄 8발도 삽탄돼있었고, 장전까지 한 상태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야쿠자 조직원이 총기를 가지고 있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당 권총은 지난해 9월 일본에서 여객선 화물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본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지난해 1월 한국으로 온 야쿠자 조직원 김 씨는 중국에서 들여온 필로폰을 다시 일본으로 밀반입하려했습니다.

경찰에 압수된 필로폰 양만 956g, 시가 31억원 상당으로, 3만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경찰은 총기 밀반입과 마약류 관리 위반 등의 혐의로 김 씨를 구속하고 총기와 필로폰 밀반입 경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