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따오기 내년 10월 야생방사 예정

경남 창녕 우포늪에서 복원중인 따오기가 내년 10월이면 야생으로 방사될 예정입니다.

따오기 복원센터는 어제(19)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방문에 따오기 관람시설을 만들어 오는 9월 일반인에게 전격 공개하고 야생적응 훈련장을 만들어 내년 10월 우포늪 주변에 야생방사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남도는 지난 2008년 중국 후진타오 전 주석으로부터 따오기 한쌍을 기증받아 현재 백71마리까지 증식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