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선 기자

박 명선

“탄 냄새 난다” 신고, 도시철도 승객 전원 하차
부산 학생인권조례 결국 보류, 논란 확산

부산학생인권조례 결국 심사 보류 결정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최근 찬반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부산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심사 보류를 결정했습니다. 교육위원회는 학생인권조례가 교원 등 교육당사자의 권리와 연관돼 있고 찬성, 반대 의견이 뚜렷해 다각적인 의견...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최근 찬반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부산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심사 보류를 결정했습니다. 교육위원회는 학생인권조례가 교원 등 교육당사자의 권리와 연관돼 있고 찬성, 반대 의견이 뚜렷해 다각적인 의견검토가 필요한 만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심사 일정을 재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 14명 학대 의혹, 관할기관 수사
백화점·마트 제외, 방역패스 형평성 논란
오미크론 확진자 80명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