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클래식, 정희정입니다. 더 클래식한 순간